2018/7/18
이번 달: 6 보기 전체 기간: 2,499 보기

아빠 활은 XNUMX % 싫은 것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어쩌면 XNUMX할의 좋은 일은 도대체 무엇? (돈 이야기가 아닙니다)

소개

유니버스 클럽 타키다씨의 전설적인 격언 「아빠 활은 9할 싫은 것 밖에 없습니다」.확실히 그렇습니다.나도 괴로웠다고 회했던 것을 쓰기 시작하면 틀림없다.

하지만 오늘은 어리석지 않다고 결정, 조금 시점을 바꾸어 본다.


나머지 1%의 「좋은 일」이란 도대체 무엇인가?
 

가장 먼저 "편하게 돈을 받을 수 있다!"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지도 모른다.그러나, 단세포적으로 그것 밖에 생각하고 있지 않으면, 그 사고는 상대에게 전해질 것이다.그리고 그런 여자는 곧 싫어하는 것이 아닐까.


돈은 확실히 중요.
 

하지만 아빠 활의 묘미는 금이 아니라고 나는 생각한다.

호기심 왕성하고 모든 것에 흥미진진한 나에게 있어서는, 무엇을 두어도 「아빠와의 대화가 마음껏 즐겁다!」라고 하는 것이 제일 좋은 일이다.

그 즐거움을 공유하기 위해, 이번에는 내가 아빠 씨들과 어떤 대화를 하고 있는지, 거기에 어떤 즐거움이 있는지 철자해 가고 싶다.

 

B씨의 경우

경영자의 B씨.해외와의 상호작용도 많은 데다, 많은 기업간의 제휴나 사업 확대에 대해 자세히 알고 있다.

제가 일 이야기를 하면, 뜻밖의 시점에서 아이디어를 내준다.

그것은, 자신의 회사에서는 우선 나오지 않는, 어떤 의미 돌비라고도 할 수 있는 발상.

어떻게 자신이 업계 특유의 「당연」에 묶여 춤을 추고 있었는지를 생각하는 것과 동시에, 그의 아이디어를 끌어들여, 업계의 구태 여전히 상식에 일석을 던질 수 있다(아무래도 나의 아이디어와 같이 로).

게다가 B씨는, 나의 능력을 과분하게 평가해 주시고, 「함께 일을 하자!도움을 주지 않을까!」라고 초대해 주고 있다.

지금까지 전직할 생각은 없기 때문에 거절하고 있지만, 실은, 나에게 그 마음만 있으면 매우 좋은 이야기이다.

아빠의 이야기를 진지하게 들으면, 그런 기회도 있는 것이다.

게다가, 나에 대해서 「여자로서 어떨까?」라고 하는 시점 뿐만이 아니라, 비즈니스 파슨으로서의 재각으로 생각 평가해 주시고 있는 것에, 언제나 감격하고 있다.
 

F씨의 경우

F씨는, 국내 도처를 날아다니며, 강연을 해내는 사람.그와의 관계성의 재미있는 곳은 흥미로운 질문이 속속 펼쳐져 가는 것.

「사람은 왜 일하는 것인가?」라든가 「인간에 있어서 생명이란 무엇인가?」라든가 「부하에게 『메일 보지 않았습니까? 요전날 보냈습니다만』이라고 하면 어떻게 대답할까?」등이다.

생각한다, 엄청 생각하고, 나의 치열한 뇌 된장으로 생각한 것을 말로 한다.

하지만, 아무리 머리를 풀 회전시켜도, 나에게는 F씨의 만족하는 답을 낼 수 없다.

"Rachel, 그런 건 안 돼"
「에ー! 가르쳐 주세요~!」
대화하면서 대화는 깊은 곳으로 진행된다.

「그렇게 간단하게 대답을 들으려고 하지 말아라」라고 말하면서, 결국 F씨의 생각을 듣거나 듣지 못한다.

'올바른 대답'이라는 것은 없다고 생각하지만, 철학적인 이야기는 대환영이다.

아무리 이야기해도 재미있다.그런 이야기를 하면서 찢어져, 왠지 섹스에 돌입하는 것이 F씨와 신기한 시간을 공유하는 방법이다.
 

P씨의 경우

P씨와 대화할 때는 공감적으로 이야기를 듣는 것에 철저하다.

왜 그렇게 하는가 하면, 그가 그것을 요구하고 있을 것이라고 직감적으로 느끼기 때문이다.

성실하고 조금 아이러니의 P씨는 일로 고생한 에피소드를 많이 말해 준다.

트러블의 이야기라면 「그것은 힘들었네요」라고 말씀드리고, 분명 화가 났을 것이라고 느끼는 에피소드라면 「그것은 머리에 오는군요」라고 말씀드리기도 한다.

「그렇구나! 그러니까…

물론 마지막으로 내 생각도 말하게 한다.

P씨와의 이야기는, 일상의 트러블에 휩쓸렸을 때의 베타인 대응에 대해 생각하는 좋은 기회가 된다(진지한가).
 

M씨의 경우

나와 같은 업계에서 이업종의 M씨.일본에서 가장 상태가 높은 직업 중 하나이다.

머리의 회전이 빠른 그는, 내가 뭔가 말하고 있어도 도중에 많이를 파악해, 전의 척이 되어 “내가 이야기하고 싶다! 」라는 표정을 짓는다.

그럴 때 나는 빨리 자신의 이야기를 반올림하고(하지만 자신이 무엇을 말하고 싶었는지는 잊지 않도록 하면서), 그가 기분 좋게 말할 수 있도록 신경을 쓴다.

왜 내가 그러한 행동을 일으키는가?그것은 자신의 이야기보다 그의 이야기를 듣고 싶은 그 일심이다.

내 이야기를 듣고 그가 무엇을 느꼈는지, 어떻게 생각하는지 듣고 싶다.

그와 이야기하고 얻는 것은 압도적인 전문 지식의 수많은 사람이나 그의 경험에서 얻은 시점의 높은 생각이다.

하지만 그는 꽤 에로 남작으로, 곧 야한 이야기가 되고, 메일은 거의 하네타이다.
 

T씨의 경우

먼 곳에 살고 있는 T씨와 만난 것은 XNUMX회이지만, 메일로의 교환은 계속되고 있다.

언제나 위트가 풍부한 메일을 주기 때문에, 무심코 쿠스와 웃어 버린다.

메일을 실수로 기차 안에서 읽어 버리고, 웃어버리는 것도 자주.

이만큼 재미있다면, 이 사람은 인기가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흥미로운 넷기사나 영화, 책의 정보를 공유해 줘, 「너의 감상을 듣고 싶다」라고 말해 주시는 것이 기쁘다.

게다가 T씨는, 생신의 제가 Rachel로서 칼럼을 쓰고 있는 것을 알고 있고, 칼럼의 감상을 보내 주시거나, 새로운 테마의 리퀘스트를 주시기도 한다(아직 쓸 수 없지만).

T씨는 내 클럽 활동에 관련된 고민을 정직하게 말할 수 있는 유일한 상대이며, 내 마음의 지지이다.
 

결론

붙는다고 생각한다.세상, 모르는 것 투성이이다.

그래서 자신과 완전히 다른 경험을 하고 있는 아빠의 이야기는 재미있다.

 

대부분의 아빠는 사회적으로 성공하는 사람이다.

아빠와 함께 보내는 것은 대단한 사람을 장시간 점유할 수 있다는 것.

이렇게 귀중한 기회는 없다.

 

아빠 활을 하고 있어 좋은 일의 하나, 그것은 아빠의 이야기를 차분히 들을 수 있고, 그것을 통해 성공자의 생각과 아이디어를 알 수 있고, 지혜가 붙는 것.

지적 호기심을 간질이고 만족감으로 채워지는 이야기는 진심으로 즐거운 것이다.

예쁘게 들릴지도 모르지만, 수많은 라이벌 중에서 모처럼 고르고 만난 상대이다.

그런 소중한 상대와의 인간 대 인간의 연결이 가져온 진짜 가치를 잊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마지막 끝에 오해가 없도록 한마디 덧붙이면, 물론 야한 이야기가 제일 흥분하는 것은 말할 필요도 없다.


맙소사



레이첼

작가: 
발상력과 애교로 세상을 건너는 40대 기혼직원. 2017년 9월부터 유니버스 클럽의 외부 라이터로서 집필중.취미는 난독.독서의 수비범위는 연애소설부터 비즈니스서, 학술논문까지 다양하다.아빠에게는 절대로 밝히지 않지만, 실은 동대졸.

Rachel 기사

관련 기사

【국내 최대급의 교제 클럽 전국 전개】

► 아버지 활동을 해보십시오.